posted by 정재한 2008. 6. 17. 17: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목: 카페로 간 의사들 - 1부, 2부
▶ 방송: 2008년 6월 16일(월), 6월 17일(화) /저녁 10시 40분~ 11시 10분
▶ 제작: 타임
▶ 연출: 인순철
▶ 구성: 조수진



병원에서 커피를 판다? 카페에서 환자를 진료한다? 어처구니없는 말이다.
그러나 서울 마포구 서교동 어느 카페 병원에서는 이 어처구니없는 말이 현실이 된다. 그 카페 병원의 사장(카페)이자 원장(병원)인 김승범 씨(32) 덕택이다.
이 새로운 개념의 ‘카페+병원’은 김승범 씨가 2004년 공중 보건의로 근무하는 동안 구상한 것이다. 의사는 병만을 다루는 이가 아니고 사람 그 자체를 다루는 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이제, 카페 병원을 연 지도 어느새 1년이 조금 넘은 시점에서 얼마 전 또 다른 의사 한 사람이 합류했다. 정혜진 씨(31)가 그다.

어떤 이들은 그게 무슨 병원이냐며 비웃고 또 어떤 이들은 진료가 장난인 줄 아느냐며 나무랐다. 그러나 고집스럽게 '카페 병원'을 이끌어 온 1년.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병원+카페’에 담은 김승범 씨와 정혜진 씨의 특별한 ‘마음’을 그들의 일상으로 함께 느껴보자.

스토리 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6. 17. 17: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류화에서 하류화로 하류(下流)란 단어를 들으면 어떤 기분이 드는가, 왠지 씁쓸하거나 두려운 감이 들진 않는가. 상류, 하류로 인간을 분류하기가 민망하지만 삶의 양식이 정반대인 두 부류의 인간상이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우리 주변엔 몇 년 산 프랑스 와인이 향기로운지 꼼꼼히 따지는 상류가 있는 반면 한 끼 끼니를 어떻게 해결할까 걱정하는 하류도 수두룩하지 않은가.
이 책을 펼쳐 들면 읽는 내내 긴장감에 빠지지 않을 수 없다. 혹시 내가, 내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가, 내 연인이, 내 친척이 '하류'에 휩쓸리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불현듯 생기기 때문이다. 그리고 상류, 하류가 확연히 나뉘는 사회가 건강하지 않다는 점을 인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책 머리말이 무척 도발적이다. 개구일성(開口一聲)으로 "당신은 하류인가?"라고 물으니…. 12개 문항을 제시하며 그 가운데 절반 이상에 해당되면 하류적이라고 진단한다. 이 문항을 나열하면 다음과 같다.



1. 연간 수입이 연령의 100배 이하이다.
2. 그날그날 편히 살고 싶다.
3. 자기답게 사는 것이 좋다.
4. 하고 싶은 것만 하며 살고 싶다.
5. 단정치 못하고, 모든 일이 귀찮으며, 외출하기 싫다.
6. 혼자 있는 것이 좋다.
7. 온순하고 눈에 띄지 않는 성격이다.
8. 옷 입는 패션은 내 방식대로 한다.
9. 먹는 것조차 귀찮게 느껴질 때가 있다.
10. 과자나 패스트푸드를 자주 먹는다.
11. 온종일 집에서 비디오 게임이나 인터넷을 하는 경우가 자주 있다.
12. 미혼이다(남자 33세 이상, 여자 30세 이상인 경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6. 15. 23:33
아이들의 가슴 속에 자리잡는 영화.
20년 전 처음으로 메리 엘렌 마크의 다큐멘터리를 보며 받았던 신선한 충격과 컬러를 다시 한 번 느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빅스 파일 갖고 싶은 사람은 정재한 교수에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6. 15. 23: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키노트에서 스티브잡스의 모습에 깜짝 놀랐다.
'일상적인 병'이라고 보기에 너무 수척해 보이고 병약해 보인다. 거의 100%를 커버하던 키노트를 이제는 여러 프리젠터들에게 할애해 주기도 하고...
이제 은퇴를 준비해야 할 시기인가...하긴. 빌게이츠는 벌써 2선으로 은퇴해 있지 않은가.
Apple도 post 스티브 잡스를 준비해야 할 때인가 보다.

췌장암... 장준혁도 죽이더니 잡스까지... 
가장 멋진 인생의 모범을 보여 준 마음의 스승...  병약해져가는 모습에 가슴이 아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6. 14. 14: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하는 두 딸들과 오랫만에 놀아줬다.
다연이와 시연이...
그저 건강하게 자라주는 것만으로도 큰 선물이건만,
이쁘고 귀엽기 까지...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6. 8. 23: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곱다고 봐주는 사람들도 없는데
어이하여 너는 여기에 피었는가?
분계선 코스모스 같은 아이들...
볼수록 사랑스럽다!


현충일 밤을
하얗게 새워가며 본 다큐멘터리  ‘우리학교’

그들이 품고 살아야 할
이방인으로서의 고통과 외로움을 알기에

3년 5개월에 걸친
김명준 감독의 열정과 노력에
무한한 존경을 보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6. 5. 23: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정선 2008.06.20 23:17  Addr  Edit/Del  Reply

    아 ㅋㅋ 제가 찍어준 사진이네요 ㅋㅋ 누가 찍었는지 참 ㅋㅋ

posted by 정재한 2008. 6. 2. 20: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26. 19: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의 앞에 놓여진 이익에 눈이 어두워 자신 속에 깃든 생명의 원초적 숭고함을 잊어버린 현대인들에게 보내는 공골 소녀의 벼락같은 청량제!
생명은 삶과죽음, 그 이전의 것이다.
생명은 잔인하도록 아름다운 것이기에....

푸지에라는 아이를 통해 보여지는 생명의 장엄함을 충격적인 만큼 담담하게, 그리고 일필휘지로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자신이 살고 있는 삶의 의미를 알기보다 자신을 통해 숨쉬고 있는 생명의 숙연한 아름다움을 느껴보고 싶다면 반드시 봐야 할 휴먼다큐멘터리.
단, 절대로 중간에 쉬지 말고 100분동안 한 번에 다 봐야 한다.





제작자 야마다 감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23. 13:55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23. 12:34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16. 10:45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 쓰촨성 대지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6. 19:03


사전등록 접수 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6. 18:5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국제영화제(Seoul International Film Festival)가 2008년 제9회 행사를 맞이한다. 서울국제영화제는 6월 5일부터 11일까지 7일간 스폰지하우스 중앙에서 열릴 예정이다. 국제영화제 간의 균형 있는 일정 배분의 필요성과 내년이면 10회를 맞이하게 될 서울국제영화제의 정착과 발전을 위해 개최시기를 9월에서 6월로 조정했다. 신선하고 첨단적인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중무장한 서울국제영화제가 뜨거운 여름의 시작을 알릴 것이다.
서울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는 뉴욕과 서울을 주무대로 활동하며 첨단 디지털 기술과 아날로그 방식을 접합시켜 일상의 풍경을 새롭게 변형시키는 사진영상 작업으로 주목 받고 있는 젊은 작가 임상빈의 작품이다.

“언뜻 보면 뭉게구름 같기도 화염 같기도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작은 몸의 부분들로 구성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하늘이라는 스크린 앞에서 실상과 허상, 현실과 상상, 부분과 전체,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끝없는 변주의 놀이를 한다. 몸의 부분은 원래 몸에 속해야 기능하는 것이지만, 새로운 세상에서는 그들은 각각 독립 주체가 되어서 기존의 기능을 버리고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는 작가의 말처럼 이번 포스터는 극장, 온라인, 모바일&DMB 등을 아우르며 영화와 뉴미디어의 행복한 결합을 통해 미래 영상의 최전선을 탐사해온 서울국제영화제의 정신을 정확하게 표현해주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6. 18:45
1. 명칭
제9회 장애인인권영화제

2. 주최
(사)한국장애인연맹제주DPI

3. 주관
부설 장애인영상미디어지원센터
장애인인권영화제 집행위원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6. 13: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2. 17:50
세상을 바꾼 32개의 통찰 - 10점
제시카 리빙스턴 지음, 김익환 옮김/크리에디트(Creedit)

원제는 ‘Founders at Work’.
페이팔의 맥스 레프친, 애플의 스티브 워즈니악, 블로거닷컴의 이반 월리엄스, 야후의 팀 브래디, 플리커의 카타리나 페이크, 어도비의 찰스 게슈케, 포그크릭의 조엘 스폴스키, 파이어폭스의 블레이크 로스 등 미국 IT 업계의 성공한 벤처 창업가 32인의 인터뷰 모음집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2. 17: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퇴물 경호원이 중동 테러리스트가 쳐놓은 교묘한 함정을 뚫고 갖은 고생 끝에 미국 대통령을 구한다는 뻔하디 뻔한 스토리를 아주 잘 각색하고 꼰 다음 정성껏 포장해 꽤 괜찮은 액션 스릴러로 업그레이드시킨 성공 케이스. 반전이 영화 종반부가 아닌 중반부에 미리 등장하는 것이 포인트다.

경호원, 데이스 퀘이드의 연기도 괜찮았지만, 대통령, 월리엄 허트와 지나가던 관광객, 포레스트 휘테커의 연기도 아주 볼만했다. 내가 아주 좋아하는 배우들. 반면, 초반에 잠깐 나오다 사라지는 시고니 위버는 우정 출연이신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2. 16:39
경력은 2,3년차의 노련하고 센스쟁이면 되구요,
신입이라 하더라도 맥과 파이널컷프로를 정확히
숙지 하신분이라면 상관없습니다.

주로 kbs,케이블방송과 홍보를 많이 작업을 해서
파이널컷프로의 작업자를 절실히 필요로 하고있습니다.

많은 지원부탁합니다.


지원연락처 : 011-286-6799
메일 : vumjuny@hot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4. 30. 13:52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0년 10월 소니 DVR 블루(블루레이 전신) 공개.
-2002년 2월 BDA(Blu-ray Disc Association) 설립(9개사 참여).
-2002년 8월 도시바·NEC AOD(Advanced Optical Disc, HD DVD 전신) 발표.
-2003년 4월 소니 최초 블루레이레코더('BDZ-S77') 발매.
-2005년 8월 블루레이-HD DVD 포맷통일 협상 실패.
-2006년 3월 도시바 최초 HD DVD플레이어 발매.
-2006년 4월 워너브라더스 최초 HD DVD 타이틀 발매.
-2006년 6월 삼성전자 블루레이플레이어('BD-P1000') 세계 최초 발매.
-2006년 6월 소니픽처스 최초 블루레이 타이틀 발매.
-2007년 1월 LG전자 세계 최초 블루레이-HD DVD 동시지원 듀얼플레이어 공개.
-2007년 12월 삼성전자 블루레이 홈시어터('HT-BD2') 세계 최초 출시.
-2008년 1월 워너브라더스 블루레이 단독지원 발표.
-2008년 2월 도시바 HD DVD 사업 포기선언



주요 미디어플레이어의 특징
아날 로그 표준화질(SD) 고화질(HD)
VHS CD DVD 블루레이/HD DVD
1984년~ 1996년~ 2006년~
- 700MB 용량 (신문 2년분량 저장) 4.7GB(싱글)8.5GB(듀얼) (신문 10년/18년분량 저장) 25GB(싱글)/50GB(듀얼) (신문 50년/100년분량 저장)
※자료:삼성전자

◇블루레이란?

블루레이는 고선명(HD) 비디오를 위한 디지털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도록 블루레이디스크협회(BDA)가 정한 광기록방식 저장매체다. 블루레이 디스크는 저장된 데이터를 읽기 위해 DVD에 비해 훨씬 짧은 파장(405나노미터)을 갖는 레이저를 사용함으로써, DVD와 같은 크기인데도 더 많은 데이터를 담을 수 있다.

현재 단층기록면을 갖는 12㎝ 직경의 블루레이 디스크로 25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를 기록할 수 있다. 이로써 1천920×1천80i의 풀HD 방송을 2시간 녹화할 수 있다. 양면의 듀얼레이어 블루레이 디스크의 경우 50GB까지 저장 용량을 늘릴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