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정재한 2008. 5. 7. 09:40
교수협의회에서 사용한 위임장 양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6. 19: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6. 18:5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국제영화제(Seoul International Film Festival)가 2008년 제9회 행사를 맞이한다. 서울국제영화제는 6월 5일부터 11일까지 7일간 스폰지하우스 중앙에서 열릴 예정이다. 국제영화제 간의 균형 있는 일정 배분의 필요성과 내년이면 10회를 맞이하게 될 서울국제영화제의 정착과 발전을 위해 개최시기를 9월에서 6월로 조정했다. 신선하고 첨단적인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중무장한 서울국제영화제가 뜨거운 여름의 시작을 알릴 것이다.
서울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는 뉴욕과 서울을 주무대로 활동하며 첨단 디지털 기술과 아날로그 방식을 접합시켜 일상의 풍경을 새롭게 변형시키는 사진영상 작업으로 주목 받고 있는 젊은 작가 임상빈의 작품이다.

“언뜻 보면 뭉게구름 같기도 화염 같기도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작은 몸의 부분들로 구성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하늘이라는 스크린 앞에서 실상과 허상, 현실과 상상, 부분과 전체,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끝없는 변주의 놀이를 한다. 몸의 부분은 원래 몸에 속해야 기능하는 것이지만, 새로운 세상에서는 그들은 각각 독립 주체가 되어서 기존의 기능을 버리고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는 작가의 말처럼 이번 포스터는 극장, 온라인, 모바일&DMB 등을 아우르며 영화와 뉴미디어의 행복한 결합을 통해 미래 영상의 최전선을 탐사해온 서울국제영화제의 정신을 정확하게 표현해주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6. 18: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DVD는 720p의 해상도를, 블루레이는 1080p의 해상도를 가집니다, DVD는 8Mbps, 블루레이는 40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전송합니다, HDMI 1.3과 1.2a의 가장 큰 차이는 지원 해상도입니다.” 차세대 영상 포맷에 관심이 없다면 무슨 얘긴가 싶겠지만, 행사장에 모인 천여 명은 모두 흥미로운 표정으로 스크린을 응시했다. DVD와 블루레이의 화질 차이를 화면 크기로 단순 비교하는 영상 설명은 남편의 손에 이끌려 행사장에 끌려오다시피 한 부인과 아이에게도 신천지였다.

4월 27일,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대한민국 블루레이 연합 런칭쇼’는 블루레이 진영이 이 땅에 새로운 부가판권의 씨앗을 뿌려보자고 결의한 자리였다. 국내 최대 온라인 DVD 커뮤니티인 DVD프라임과 한국영상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삼성전자, LG전자, 소니, SCEK, 워너브라더스, 소니픽쳐스, SM픽쳐스, 케이디 미디어, 야마하, D-박스 등 블루레이 관련 회사들이 후원사로 참여한 행사는 블루레이에 대한 기본 정보를 설명회 형식으로 전달했다.

차세대 영상 포맷이 블루레이로 통합된 건 올해 초 세계가전전시회에서 워너브라더스가 블루레이 단독 지원을 발표하면서부터다. 타임워너의 계열사들이 모두 블루레이 지원을 선언해 블루레이 진영의 시장점유율은 압도적으로 치솟았다. 하지만 국내 반응은 아직 미온적이다. DVD시장이 고사 위기에 몰린 마당에 새 매체를 받아들이는 게 부담스러운 건 사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열린 런칭쇼는 블루레이 유저들 스스로 영상 미디어 환경을 업그레이드하리라는 다짐이었다.(사진 김진희)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6. 18:45
1. 명칭
제9회 장애인인권영화제

2. 주최
(사)한국장애인연맹제주DPI

3. 주관
부설 장애인영상미디어지원센터
장애인인권영화제 집행위원회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6. 13: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3. 18: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2. 17:50
세상을 바꾼 32개의 통찰 - 10점
제시카 리빙스턴 지음, 김익환 옮김/크리에디트(Creedit)

원제는 ‘Founders at Work’.
페이팔의 맥스 레프친, 애플의 스티브 워즈니악, 블로거닷컴의 이반 월리엄스, 야후의 팀 브래디, 플리커의 카타리나 페이크, 어도비의 찰스 게슈케, 포그크릭의 조엘 스폴스키, 파이어폭스의 블레이크 로스 등 미국 IT 업계의 성공한 벤처 창업가 32인의 인터뷰 모음집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2. 17: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퇴물 경호원이 중동 테러리스트가 쳐놓은 교묘한 함정을 뚫고 갖은 고생 끝에 미국 대통령을 구한다는 뻔하디 뻔한 스토리를 아주 잘 각색하고 꼰 다음 정성껏 포장해 꽤 괜찮은 액션 스릴러로 업그레이드시킨 성공 케이스. 반전이 영화 종반부가 아닌 중반부에 미리 등장하는 것이 포인트다.

경호원, 데이스 퀘이드의 연기도 괜찮았지만, 대통령, 월리엄 허트와 지나가던 관광객, 포레스트 휘테커의 연기도 아주 볼만했다. 내가 아주 좋아하는 배우들. 반면, 초반에 잠깐 나오다 사라지는 시고니 위버는 우정 출연이신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정재한 2008. 5. 2. 17:33
Delete! - 10점
전병국 지음/21세기북스(북이십일)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핸드북 형태의 자기계발 서적. 100쪽 남짓의 작은 분량이지만, 내용은 보석같다. 개인적으로 전병국씨를 알고 있고 그의 강의도 들은 적이 있어서 더 친밀하게 다가왔다.

책이 담고 있는 내용은 정보의 주인이 되기 위한 4가지 준비 사항과 DECAFF(디카페인?) 원칙이다.
4가지 준비 사항이란,
1) 멈춤 : 멈추면 변할 수 있다. 속도 조절(느림)이 아니라 멈춤이다.
2) 목표 : 목표를 찾으면 혼란이 사라진다.
3) 몰입 : 몰입하면 정보는 보석이 된다.
4) 위임 : 맡기면 모든 것을 볼 수 있다.

DECAFF 원칙이란, 불필요한 정보를 과감히 버리고(DElete), 중요한 정보는 내 것으로 바꾸고(Change), 급하면 즉시 실행하고(Act), 아니면 저장하고(File with schedule), 타인에게 위임(Forward)하라는 것이다.

delete

p

댓글을 달아 주세요